mk

  • 구독신청
검색전체보기
 

오피니언오피니언

[세상사는 이야기] 품격을 지키면서 만만해보이지 않는 법

  • 입력 : 2018.06.08 15:57:11   수정 :2018.06.08 16:51:57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36390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요즘 나는 유튜브에 빠져 있다. 거의 매일 새로운 영상을 내 채널에 올린다. 댓글도 하루에 수십 개씩 달리는데 읽는 재미가 만만치 않다. 가끔 좋은 질문이 올라오는 경우도 있다.
며칠 전에는 이런 댓글이 올라왔다. `사람들이 저를 만만하게 보는 것 같아서 고민입니다. 품위를 지키면서도 만만하게 보이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모든 사람이 복잡한 인간관계 속에서 원하는 것이 어쩌면 이건가 싶어 진지하게 생각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수많은 사람들이 비슷한 고민을 댓글에 단다. 그런데 도대체 무엇이 그들을 타인에게 `만만하게` 보이도록 했을까. 어떤 이들은 그들이 가진 재력, 직업, 외모 같은 조건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가진 게 없으니 사람들이 만만히 본다는 얘기다. 그런데 그게 꼭 그렇지만도 않다. 내 주변의 CEO 중에 정말 크게 성공한 이가 있다. 그는 재력도, 사회적 지위도 대단하지만 안타깝게도 너무 `만만하다`. 일단 그는 사람들 앞에서 언제나 잘나 보이고 싶어하고, 어디서든 튄다. 이 때문에 두세 번만 만나면 사람들은 그를 좌지우지하는 법을 금방 알아낸다.

"대표님, 이번에 인터뷰 기사 멋지게 내드릴까요?" "행사 후원 통 크게 해주시고, 축사 한번 부탁드립니다."

그가 이런 유혹을 쉽게 뿌리치지 못하는 걸 아는 것이다. 사람들은 내가 어떤 미끼를 던질 때 상대가 넘어올 거라는 걸 아는 순간, 상대를 만만하게 보기 시작한다.

반면 내 주변에는 정말 만만하지 않은 한 사람이 있다. 바로 두 살 아래 여동생이다. 결혼 이후 전업주부로만 살았던 동생은 남편 월급으로 집까지 샀다. 놀라울 정도로 알뜰하고 매사에 분명한 자기만의 룰이 있다. 얼마 전에는 주변에서 부동산 투자 제안을 받았던 모양이다. 노후를 위해 조금 무리해서 투자하면 월세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얘기에 한번쯤 흔들릴 법도 한데 동생은 달랐다.

"제안은 고맙지만 저희는 돈을 많이 안 써요. 노후는 조금 더 아끼면 되고요. 워낙 그렇게 사는 게 익숙해서 이게 더 편합니다. 무리하고 싶지 않아요."

동생은 자신이 살아온 방식과 자신만의 템포를 유지하는 분명한 규칙이 있다. 그 규칙에 비춰봤을 때 나답지 않다고 생각한 것이다. 나답지 않은 일에는 부러움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는 곧 내 것을 존중한다는 말이다. 나는 이런 마음 자체가 `품격`이라고 생각한다. 누군가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작아도 내 것을 존중하고 내 것 안에서 풍요로울 수 있다고 자신하는 마음. 그것은 남들이 결코 넘볼 수 없는 품격을 만들어낸다. 직장에서도 직급은 낮지만 자기 일을 존중하면서 타인에 의해 쉽게 휩쓸리지 않는 친구들은 단단해 보인다. 반면 부서를 책임지는 팀장이지만 끊임없이 자신을 윗사람에게 맞추는 이들은 만만해 보인다. 결국 나를 남한테 비춰보느냐, 아니면 나 자신에게 비춰보느냐에 따라 품격도 달라지는 것 같다. 사람들은 귀신같이 알아본다. 자신을 존중하는 사람인지 아닌지. 자기가 없는 사람은 귀가 얇고 눈빛이 흔들리고 입이 빠르다. 그가 수없이 흔들리는 걸 알기에 흔들기 무지 쉬운 사람이라는 걸 단번에 알아채는 것이다. 사실 그런 면에서 보자면 나를 가장 많이 만만히 보는 사람은 나 자신인지도 모른다. 수없이 흔들리는 자신을 가장 자주 목격한 장본인이니까. 그래서 문제가 생겼을 때 스스로에게 묻지 않는 이들이 많다. 그 대답조차 흔들릴 테니까.

나는 100개를 가진 부자보다 1개를 가진 품격 있는 이들을 많이 봐왔다. 100개를 가졌지만 1000개를 가진 사람을 끊임없이 부러워하는 이들도 의외로 너무 많이 봤다. 그만큼 나 자신을 존중하는 삶을 만들기란 쉽지 않다.
나다움이 뭔지 발견하는 과정에서 수없이 실수하고 혹독한 대가를 치르기도 한다. 나다움은 그런 상처 속에서 조금씩 완성되는 것 같다. 그래서 일정한 경지에 오르면 마침내 주변의 유혹과 내 욕심에 쉽게 흔들리지 않게 된다. 나만의 단단한 품격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고군분투하는 우리 모두에게 따뜻한 응원을 보내고 싶다.

[김미경 김미경TV 대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