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 구독신청
검색전체보기
 

오피니언칼럼

[매경포럼] 철도 들기 전에 꼰대가 돼버린 86

  • 노원명
  • 입력 : 2018.02.14 15:41:56   수정 :2018.02.14 15:50:1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1069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990년대 초반 학번인 나는 86세대(80년대 학번·60년대생)를 대학과 직장에서 위 세대로 이고 살아왔다. 적게는 네 살, 많게는 열 살 이상 많은 선배들에게 예의는 아니지만 `86은 언제 철이 드나`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개개인이 아니라 세대적 경향성으로서의 86을 말하는 것이다. 요사이 그 빈도가 늘었다.
86을 86이라 부르기 시작한 것은 약 20년 전이다. 그때는 86이 주로 30대였기에 386이었다. 386의 집단의식, 정의관 및 소명의식은 유별난 구석이 있었다. 83학번 언론계 선배와 나눴던 대화가 기억난다. "386은 대한민국 건국 이래 가장 정치적으로 각성된, 정의로운 세대다. 386이 한국 사회 주도 세력이 될 때 세상은 달라질 것이다." `운동`이 의무가 아니었던 첫 세대에 속하고 대학 졸업에 임박해 IMF 사태를 맞았던 내게는 그 말이 너무 낭만적이어서 좀 가소롭기도 했다. `세상이 어디 쉬운가.`

그 386이 나이를 먹어 586이 됐다. 50대는 권력과 친해지는 나이다.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사람들 다수가 이 세대에 속해 있다. 그런데 희한하다. 20년이 흘렀는데 86은 바뀐 게 없는것 같다. 어떤 사람을 20년 만에 만났는데 얼굴도, 말도, 생각도 그대로라면 두려운 생각이 들 거다. 내겐 집단으로서의 86이 그렇게 느껴진다.

먼저 민족을 정의와 동일시하는 가치관이 그대로다. 86은 좌파 민족해방론(NL)의 세례를 받은 세대다. 1989년 `조국은 하나다` 어깨띠를 매고 방북한 임수경은 86의 아이콘이었다. 불과 몇 년 뒤 내가 대학을 다닐 때 NL은 유령이 돼 있었다. 임수경과 나는 학번으로 6년 차이가 날 뿐이지만 심리적 거리는 30년은 되는 것 같다. 90년대 이후 학번이 86과 가장 다른 점 중 하나는 `우리 민족끼리`와 도덕적 정당성 사이에 연관성을 못 느낀다는 거다. 내 또래, 그러니까 썩 젊지도 않은 현 정권 열성지지자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에 임해 이렇게 말했다. "참 후지다, 후져." 감상적 민족주의에 손발이 오그라든다는 것이다. 2030은 어떻겠는가. 86들은 아래 세대의 정의 관념을 이해 못하고 있다. 나는 이해 못하는 86들이 이해 안 간다.

둘째, 비판의 내부지향성이 그대로다. 86은 5공 독재에 돌을 던졌다. 지금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에 86이 기여한 바는 분명히 있다. 86은 5공에 비할 바 없이 폭압적이었던 김일성 독재에는 온정적이었다. 김정일을 거쳐 김정은 3대 세습으로 내려온 지금도 그렇다.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가 국회에서 북한 인권을 직격할 때 여당 의원들은 박수 치지 않았다.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부패한 독재정권으로 공격하는 그 비판정신이 김정은의 학정을 대할 땐 날이 숭숭 빠진다. 86들은 `다른 문제`라고 주장한다. 미안한 얘기지만 같으면서 더 중요한 문제다. 그래서 86이 때로는 위선적, 때로는 무논리, 때로는 비겁해 보인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젊은 날 가졌던 확신을 수정해가는 과정이다. 이걸 `철든다`고도 한다. 그 이전 세대, 그 아래 세대도 세상과 호흡하며 철이 들었는데 86들만 그대로다. 나는 86의 이런 특성이 강렬했던 광장의 기억에 기인한다고 생각한다. 많은 86들이 영화 `1987`에 눈물 흘렸다고 들었다. 엄혹했던 80년대 캠퍼스, 여기에 1987년 승리의 경험이 더해지면서 86들의 사고틀은 1987년에 고정돼버린 것이 아닐까. 20대의 독서와 교유는 평생을 살아갈 밑천이 된다. 그때 86들이 읽었던 책, 어울림의 대상은 너무 편향된 나머지 세상을 받아들이는 감수성을 지금껏 제약하는 것은 아닐까. 어찌 보면 불행한 세대다.

문재인정부를 `노무현정부 2기`라고들 한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보다 표정과 말투가 온화하지만 정책은 더 급진적이다. 노무현 시절에 86은 아직 젊었고 역할은 보조적이었다. 지금은 주도세력이다. 20년 전 한 386이 내게 말했던 것처럼 과연 86이 주도하는 세상은 이전과 달라 보인다. 그들이 꿈꾸었던 세상을 남북 문제에서, 주변 열강 관계에서, 그리고 개헌을 통해 구현하려 하고 있다.
그런데 찬찬히 들여다보니 문제의식이 80년대 운동권 사고에서 달라진 게 없다. 매우 급진적인 듯한데 알고 보면 30년 전 얘기다. 방탄소년단에 열광하는 아이들에게 7080 노래를 틀어주며 "아이들이 왜 이 노래에 열광하지 않느냐"고 고개를 갸웃한다. 86은 철들지 않고 꼰대가 된 첫 세대인지도 모르겠다.

[노원명 논설위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목록

박재현의 경제노트 더보기

박재현의 경제노트 썸네일급증하는 달러 투자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