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 구독신청
검색전체보기
 

오피니언매경포럼 윤경호

[매경 데스크] 국가경영, 긴 안목을 보고 싶다
지난달 칼럼 때 오지랍 넓게 다른 주제를 다뤘다가 전화를 꽤나 받았다.뉴타운을 들먹이며 내년 총선 결과를 감히 예측했기 때문이다. 정치 분석에 문외한인 부동산부장이 감히 나서느냐고 지인들은 놀려댔다.이번.. 2011/05/10 17:02
[매경 데스크] 덕본 뉴타운에 역풍 맞을 수도
칼럼을 쓸 때 정치 문제를 다루는 건 꺼려왔다. 정책 전반을 관여하던 경제부장 시절에도 그랬다. 조심스러워서다.부동산부장이지만 이번에는 정치 얘기 좀 해야겠다.요즘 세간의 관심은 4ㆍ27 재ㆍ보궐 선거에 쏠.. 2011/04/05 17:16
[매경 데스크] 지방 이전 이대로 할까요?
이미 부산해졌다. 관가 얘기다.과천과 광화문을 가리지 않고 뒤숭숭하다. 공무원들의 선호 영순위였던 기획재정부를 떠나려는 젊은 사무관들이 줄을 잇는다. 대신 금융위원회행을 원한다. 산하에 금융회사를 대거 .. 2011/03/01 17:10
[매경 데스크] 세상에 공짜는 없다
`대박`이라는 말을 싫어하는 이가 있을까.검색어 사전에서 대박을 찾아보면 이렇게 나와 있다.주로 `대박이 터지다`의 형식으로 쓰인다. `흥행이 크게 성공하다` `큰돈을 벌다`는 뜻이다. 도박판에서 사용하는 경.. 2011/01/18 17:02
[데스크 칼럼] 보금자리주택을 어이할꼬
역대 정부마다 욕심을 부렸다.`주택 200만호 공급`을 내걸었는가 하면 `반값 아파트`라는 구호까지 나왔다. 세금으로 누르겠다고 했다가 욕만 먹고 되레 집값만 올려놓고 만 적도 있다.이명박 정부도 빠지지 않았.. 2010/12/02 16:50
[데스크 칼럼] 연례행사 세제개편 그만 합시다
한나라당 박근혜 의원이 한마디 했다. 두 주일 전쯤 열렸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 때다.기획재정위로 옮겨온 뒤 꺼낸 첫 주제였다. 그는 지난 5년 동안 2272개 항목의 세제가 바뀌었다고 했다. 이어 이렇게 개편 항.. 2010/10/21 16:54
[데스크 칼럼]이번 기회에 자리를 없앨까요
이건 비정상이다. 아무리 이해하려고 노력해도 납득이 안간다.평소 같으면 적잖게 주목을 끌었을 만한 공직 여러 자리가 비어 있다. 국무총리에서부터 차관보급 자리까지 다양하다.정운찬 전 총리가 퇴임한 건 지.. 2010/09/16 16:51
[데스크 칼럼] 정치가 뭔지 제대로 보여주세요
지금은 경제신문에서 일하지만 기자의 대학시절 전공은 정치학이었다. 대학에 처음 들어갔을 때 정치라는 게 뭔지, 정치학이라는 학문이 뭔지 몰랐다. 돌아가신 이극찬 선생님의 명저 `정치학` 책에 밑줄을 그어가.. 2010/08/12 17:02
[데스크 칼럼] 차라리 엽관제를 선포하라
지나간 일이지만 옛날 얘기 좀 해야겠다. 요즘의 인사 관련 때문이다.참여정부 중반이던 2005년 벽두 노무현 대통령은 장관 몇 명을 교체했다. 바뀔 거라고 예상했던 이헌재 재경부 장관은 유임됐고, 전혀 거론 안.. 2010/07/01 16:52
[데스크 칼럼] 구멍난 나라 곳간 빨리 채우려면
소비세 올리는 방안은 무성의한 과세편의주의…재정부는 비과세ㆍ감면 줄이고 국세청은 지하경제 탈루 막아 큰 물줄기 바로잡아야 나라마다 과세 당국이 바쁘다.경제위기를 극복하겠다며 재정에서 돈을 빼내 쏟아.. 2010/05/27 17:00

오피니언 목록

박재현의 경제노트 더보기

박재현의 경제노트 썸네일2018년 제2 강남은 어디

포토 더보기